17883247 6912
♣ 봄/ 추/천/ 산/행/지/♣
♣가/을/추/천/산/행/지♣
♣겨/울/철/심/설/산/행♣
♣봄/산/행/추/천/산/♣
 
   
 
 
 
 
 
  HOME전국산찾기전체산보기팔봉산 서산  
 
  팔봉산 서산    
 
  362
  충남 서산 팔봉리
 
♣  충남 서산 팔봉면 어송리에 위치한 팔봉산(362m)은 산의 형세가 병풍처럼 펼쳐져 있고 9개 마을을 품에 안은 듯 정기 있게 솟아 있다. 또한 태안반도를 둘러볼 수 있는 전망대산이기도 하다.
이 산의 명칭인 팔봉은 여덟 개의 산봉우리가 줄지어 있는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더욱이 정상인 3봉에는 키작은 소나무와 통천문 바위가 있어 산행에 묘미를 제공하고 있다.
실제로 이 산의 봉우리는 봉이 9개인데 제일 작은 봉을 제외하고 팔봉산이라 하였다 하는데, 매년 12월말이면 그 작은 봉우리가 자기를 넣지 않았다고 울었다는 전설이 있다. 그 작은 봉우리는 태안으로 옮겨가 백화산이 되었다고 한다
팔봉산은 산세가 수려하며 맑은 공기와 탁트인 산세가 절경이며, 휴식 및 1~3시간 정도의 등산코스로 적합하다. 그리고 정상 바로 전에 깎아 세운 듯한 10m 이상의 암벽에 메어진 밧줄을 잡고 오르는 암벽 등산코스는 산행의 참멋을 느끼게 한다. 위험한 곳은 밧줄과 철계단이 되어있으나 특히 겨울철에는 주의를 요하는 산이다.
서산 팔봉산은 산의 기준이 높이에만 준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산이다. 해발 400m도 안되는 높이지만, 사방이 야트막한 산과 구릉으로 이루어진 상태에서 돌올히 솟아오른 암릉을 형성하고 있어 조망이 뛰어나다.
불꽃처럼 화려하게 솟구친 암릉을 오르내리는 사이 눈에 들어오는 태안반도 일원의 풍광은 풍경화나 다름없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특히 산릉이 물결치듯 잔잔히 밀려오는 분위기 속에서 태안 앞바다로 떨어지는 커다란 해를 바라보노라면 누구든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북쪽으로는 가로림만이 한눈에 들어온다.
  
▶ 팔봉산 산행기점은 양길2리 팔봉산가든과 어송리 삼거리 두 곳을 들 수 있다. 원점회귀산행은 팔봉면 사무소를 지나서 팔봉산가든 앞 주차장에서 시작한다. 주차장에서 아름드리 소나무가 빼곡한 소나무숲 사이의 널찍한 산길을 따르면 임도를 가로질러 '萬歲八峰' 빗돌이 서 있는 널찍한 쉼터에 닿는다. 본격적인 산길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계단길을 따라 5분쯤 오르면 사거리에 안부. 왼쪽 길은 제1봉, 오른쪽 길은 제2봉을 거쳐 정상인 제3봉으로 오르는 길이다. 안부를 넘어 사면을 따르는 산길은 천제터와 운암사지를 거쳐 정상으로 곧장 오르는 길이다. 산행 방향은 험로로 이어지는 능선을 따라 정상에 올라선 다음 비교적 안전한 운암사지를 거쳐 다시 안부로 돌아오는 식으로 하는게 바람직하다.
도중에 추락위험이 높거나 가파른 바윗길은 철난간이나 철계단이 놓여 있어 안전하게 오를 수 있다. 정상 직전 용굴 또는 통천문이라 불리는 바위굴은 배낭을 벗은 채 오르는게 좋으나 용굴 위로 새로이 철계단이 놓아져 있어 그 길은 잘 다니지 않는다.

하산은 정상과 제4봉 사이의 안부에서 운암사지로 가는 급경사 길을 내려서야 한다. 낙엽이나 눈이 덮여 있을 때는 미끄러질 위험이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급경사를 30m쯤 내려서면 허릿길에 닿는다. 여기서 왼쪽 길을 따르면 운암사지와 천제단, 호랑이굴을 거쳐 제1봉과 제2봉 사이의 안부로 이어지고 오른쪽으로 가면 완만한 능선을 따라 팔봉을 거쳐 서태사로 하산 할 수 있다.

팔봉산가든 주차장 원점회귀산행은 2시간30분 정도면 넉넉하다. 동절기에는 철계단과 바윗길에 눈이나 얼음이 덮여 있을 가능성이 있으니 반드시 아이젠을 지참하도록 한다.
만세팔봉 빗돌 부근에 거북바위샘이 있으나, 갈수기에는 마를 적이 잦으니 산행 전 식수를 준비하는게 바람직하다.

어송 삼거리는 서산에서 태안으로 향하다 팔봉면으로 들어서는 길목 삼거리를 말한다. 이곳 삼거리에서 팔봉면 사무소 방향으로 약 1km 정도 가면 팔봉산 주차장이라는 표지판이 있다. 2차선으로 새로이 길을 냈으며 현재 공사중이나 차는 통행 할 수 있다. 이 길을 약 500m 정도 들어가면 넓은 주차장이 나오며 바로 서태사 입구이다.

제8봉 아래 위치한 조망이 뛰어난 서태사는 겨울철 설화풍경이 일품인 암자다. 암자 오른쪽 길을 따라 100m쯤 오르면 서산 일원이 한눈에 들어오는 능선마루(검문소 방향 2.4km)에 닿고, 여기서 바위 사면길을 10분쯤 따르다 소나무숲길을 빠져나가면 헬기장에 내려선다. 헬기장에서 안부(검문소 방향 2.77km)로 살짝 내려섰다 조금 오르면 산불감시초소가 세워진 제7봉 정상이다. 제7봉에서 50여m 내려서면 이후 소나무숲길이 이어지다 제6봉에 올라서고, 제6봉에서 살짝 내려섰다가 안전로프가 매달려 있는 바위 구간을 올라서면 제5봉 정상이다.
제5봉에서 안부로 내려서면 헬기장 갈림목으로, 오른쪽 길을 따르면 운암사터(500m)를 거쳐 양길리로 내려서고, 계속 능선을 따르면 제4봉으로 올라선다. 안전로프를 이용해 바윗길을 올라서면 제4봉 정상이다. 최정상인 제3봉까지 짤막한 바위 험로에는 철다리가 설치돼 있다.
종주산행은 어송 주차장 기준 약 3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식수는 서태사에서 준비하도록 한다.
 
  새창으로 등산지도보기
  클릭 ■☞ 서산 팔봉산 산행사진 보기
팔봉산 산행은 3가지로 나눌수있다.
1. 양길2리 팔봉산가든 주차장 기점에서 출발하여 창포마을(서태사)로 내려가는 코스.
2. 양길2리 팔봉산가든 주차장에서 정상을 지나 8봉까지 갔다가 다시 되돌아오기.
3. 어송리 창포 마을 기점에서 출발하여 양길2리 팔봉산 가든 주차장으로 내려오는 코스가 그것이다.   
○ 주차장 - 1봉 2봉 사이 안부 - 통천굴 - 정상 - 헬기장 - 8봉 - 서태사 - 서태사 주차장 ( 약 5km. 2시간)
○ 주차장 - 거북약수 - 사거리안부 - 제1봉 -   안부 -   제2봉 - 통천굴 -   정상 -   제4봉 직전 헬기장 - 천제단 - 호랑이굴 - 사거리 안부 - 주차장 원점회기산행 (약 4km,   2시간30분)
○ 사진보기 클릭 ■☞ 팔봉산
  "봉우리를 곱게 잘라 주머니에 넣어 오고픈 산입니다." 충남 서산 토박이인 유병현씨(47)는 팔봉산(서산시 팔봉면)을 이렇게 자랑했다. 얼마나 예쁜 산이길래 주머니에 넣어 가져갈 욕심마저 생겼을까? 팔봉산의 겉모습은 평범했다. 산 이름이 유래했다는 여덟개의 봉우리중 바위 봉우리인 1, 2, 3봉만 특징있게 보일뿐 나머진 밋밋했다. 봉우리에 올라가봐야 진수를 알 수 있다는 유병현씨의 말에 기대를 걸었다. 왼쪽부터 1, 2, 3…8봉이 순서대로 연결돼 있죠. 1봉에 오르면 팔봉산의 맛을 조금 알게 되고, 2봉은 좀더 깊은 맛을, 정상인 3봉에 오르면 팔봉산에 반하게 됩니다."
주차장을 떠난지 20여분만에 1봉과 2봉 사이 고개 안부에 도착했다. 80m 왼쪽에 있는 1봉은 산아래서 보는 것과는 딴판이었다. 여러개의 거대한 바위덩어리가 포개져 있는 틈새를 암벽타기하듯 비집고 들어가 겨우 봉우리 위에 섰다. 발아래 세상이 아찔하다. 다리가 후들거려 뒤돌아서니 야트막한 2봉 너머로 정상인 3봉이 위엄있게 버티고 있다.
1봉 정상은 내려가기가 더 힘들어 기다시피했다. 해발 361.5m의 높지않은 산이라서 우습게보면 안된다는 말이 실감있게 다가온다. 첫번째 철사다리를 올라 도달한 2봉은 바위능선이 마치 공룡 등처럼 기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봉우리처럼 느껴지지 않고 기암으로 이뤄진 놀이터같다. 2봉을 내려와 능선 헬기장을 지나 송림숲을 조금 오르니 경사 45~70도의 가파른 철사다리와 로프길이 잇달아 나타난다. 1, 2봉에서도 바위틈새와 구멍을 통과하는 곳이 여럿있지만 3봉에 이르는 용굴(통천문)은 하이라이트. 철사다리 끝지점에 두개의 구멍이 뚫려있는데 두번째 구멍은 한사람이 겨우 빠져나갈 정도로 비좁다. 살찐 사람은 구멍에 끼어 낑낑거리는 바람에 주말엔 심한 정체현상을 빚기도 한다.
3봉인 정상은 두개의 바위 봉우리로 이뤄져 있다. 첫 봉우리에는 해발 361.5m, 다음 봉우리에는 해발 362m라는 각각 다른 정상 표지석이 서 있다. 어느쪽이든 정상에 서면 지나온 1, 2봉이 한눈에 들어오고 4~8봉도 올망종망 이어져 있다. 특히 포개진 바위들이 감투모양을 이룬 1봉 너머로 갯마을인 호리쪽 갯벌과 바다가 막힘없이 펼쳐지고, 앞으로는 멀리 천리포, 신두리 등 태안반도의 서해바다, 왼쪽으로는 가야산 일대 능선이 손에 잡힐듯 가깝다. 세상을 내려다보는 신선의 기분이 이런 것일까.
암릉과 송림, 전망이 삼박자를 이룬 정상을 떠나 산을 내려올때 문득 주머니에 손이 갔다. 석공이 신기로 빚은듯한 예쁜 봉우리들을 가져가고 싶은 욕심이 생기기 시작했다.  
▶ 산행정보 : 여덟개 봉우리를 모두 종주 하거나(약 3시간) 팔봉산의 진수인 1봉에서 3봉까지만 산행한뒤 3봉, 4봉사이 우회로를 이용해 되돌아가는 방법(약 1시간30분) 등 두가지가 대표적. 3봉에서 8봉까지 거리가 1㎞ 정도로 멀지 않기 때문에 8봉까지 종주한뒤 다시 되돌아와도 무방하다.
▶ 가는길 : 서해안고속도 서산IC~32번 국도~서산~대산방면 29번 국도~645번 지방도.
▲ 서산 토박이 유병현씨가 추천하는 맛집
팔봉면 구도리의 황해횟집(041-662-6069)은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는 맛집. 박과 감자, 바지락, 무, 고추 등을 넣어 만든 시원한 육수가 맛의 비결이라고. 국물에 낙지를 익혀 먹은뒤 칼국수나 수제비를 말아 먹는다. 밀국낙지 마리당 2500~4000원, 큰 낙지는 마리당 4000원선.  [스포츠 조선]
  ○ 클릭 ■☞ 서산 팔봉산 산행사진 보기
○ 서산 둘러보기 클릭 ■☞ 서산여행
  자가운전
(전에는 양길 2 리 주유소 옆으로 걸어들어갔으나 지금은 양지편 마을로 들어가는 도로가 생겼음 )
○ 서울-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당진 IC 또는 서산 IC- 좌회전 32번 도로 (태안방면) - 국도를 타고 계속 들어감- 서산시 - 어송삼거리(대문다리)에서우측 605번 도로 (삼거리에서 약 1km 정도 가면 오른쪽으로 들어가는 팔봉산 이정표가 있으나 이곳은 주로 하산시 이용되는 곳이다) - 팔봉면사무소 지나서 사거리에서 우회전 - 팔봉산 이정표 -팔봉산 주차장.
  팔봉산가든 (041) 662-1718 (토종닭 백숙),구도회관 : (041) 662-6117 (밀국낙지탕),숙박업소는 서산시 소재 숙박업소 이용
 
[이전][목록][다음]